연경의 하란국 조공사절단-한 세계가 끝나갈즈음 by 迪倫

아스트로라브 이야기를 하던 도중 마침 이웃의 남중생님이 [네덜란드 풍설서] 항해 전에 바타비아에서 미리 써서 갔을까?라는 재미있는 포스팅을 올리셨는데, 이삭 티칭이라는 VOC 인물에 대해 그동안 제가 썼던 글들을 링크를 해주셨었습니다. 이삭 티칭(Isaac Titsingh, 1745-1812)은 18세기 후반-19세기 초반 유럽과 동아시아 중간에서 대단히 흥미로운 궤적을 보낸 사람입니다. 그래서 중간에 잠깐 관련 이야기 하나 먼저 하고 다시 시리즈로 돌아가겠습니다. (실은 아스트로라브 다음편 반쯤 썼는데 정리를 하고 있는 중입니다. 아무튼 양해바랍니다)

남중생님은 포스팅에서 마츠카타 후유코(松方冬子)의 "オランダ風説書"(오란다 풍설서)를 일부 번역해서 소개하고 있습니다. (원 제목은 中公新書: オランダ風説書―「鎖国」日本に語られた「世界」 오란다 풍설서 쇄국 일본에 말해진 세계, 中央公論新社,2010 이 니다) 오란다 풍설서라는 것은 데지마의 VOC상관에서 매년 새로 입항한 상관장이 에도 바쿠후에 바깥 세상의 정세에 대해 보고서를 올린 것을 얘기합니다. 그런데, 남중생님의 번역을 보면 실제 데지마 상관장이 나가사키의 통사에게 전한 얘기가 다시 일본어로 정리되는 과정에 누락 편집이 많았던 것으로 보입니다.

소개해주신 1795년 풍설서의 아마도 통사의 상관장 인터뷰 원고와 실제 바쿠후에 제출된 보고서 간의 차이가 나는 누락된 내용 중에 "티칭 각하는 황제폐하(건륭제)께 대사(大使)로 부임해 중국에서 특별한 후대를 받았다."라는 내용이 있습니다. 이삭 티칭은 1779-17980년과 1781-1783년, 그리고, 1784년의 반년간 총 3회의 상관장으로 부임을 하여 풍설서 작성 당시 그를 기억하는 사람들이 아마도 나가사키와 에도에 많았을 것으로 짐작됩니다. 무슨 이유에서 그의 청나라 사절단 얘기가 누락되었는지는 알 수 없지만 아무튼 데지마 임기를 마치고 바타비아로 돌아갔던 티칭은 이후 1794-1795년 청 건륭제 즉위 60주년 네덜란드 VOC 사절단의 단장으로 베이징을 다녀오게 됩니다.

여기에는 실은 미국인(?) 한명이 일의 처음부터 끼어있습니다. 아, 실은 원래 네덜란드 사람인데, 미국 건국 혁명에 공감하여 미국으로 이민가서 미국 시민이 되었던 사람입니다. 이 사람의 이름은 안드레아스 에버라두스 판 브람 하우크헤이스트(Andreas Everardus van Braam Houckgeest, 1739 - 1801)입니다. 원래 네덜란드 수병으로 시작해서 VOC에 들어가 광저우와 마카오 상관에서 커리어를 쌓았습니다. 그러던 1783년 말씀드린대로 미국 건국에 공감하여 미국으로 이민가서 사우스 캐롤라이나 찰스턴에 자리를 잡고 무역업과 쌀 농사를 하게 됩니다. 그러다 가족에 관련된 불행한 일들이 발생하고 미국을 떠나 VOC 광저우 상관장직을 맡기로 하고 1790년에 부임합니다.

광저우는 청나라가 이미 17세기부터 마닐라의 스페인과 마카오의 포르투갈인들에게 개방을 하기 시작하면서부터 영국 동인도회사, 프랑스 동인도회사, 오스트리아, 스웨덴, 덴마크, 프러시아 등등 유럽국가들이 상선을 정기적으로 보내기 시작하자, 18세기 중반 1757년 캔톤시스템(광동체제)이라고 하여 광저우에 승인받은 유럽국가 상관의 주재와 허가받은 중국 에이전트 시스템이 아편전쟁때까지 운영됩니다. VOC는 네덜란드 국가를 대신하여 이른 시기인 1729년에 상관이 설립이 되었습니다. 브람 하우크헤이스트는 1758년부터 1773년 기간 동안 그의 커리어의 초반기 15년과 1790년부터 1795년의 후반기 커리어의 정점을 광저우에서 보냈었습니다.

브람 하우크헤이스트가 상관장으로 있을 당시 아마도 자기를 모델로 주문한 광저우에서 만들어진 채색자기 피규어입니다.

그러든 1793년 영국의 매카트니가 청나라에 사신으로 갔다가 물의(?)를 일으키고 온 소식을 접하자 바타비아의 본부에 우리도 중국에 사절을 보내야합니다 하고 건의를 합니다. 다행히 건의는 받아들여졌는데, 이런! 이런! 회사라는 곳은 다녀보시면 누구나 다 알다시피 프로젝트 추진자가 반드시 그에 걸맞는 보상을 받는게 아니죠. 옛날에도 그랬다는게 차라리 그러려니 싶을때도 있을 정도입니다. 아무튼 바타비아에서는 당시 바타비아에 있던 이삭 티칭을 사절단 단장으로 임명합니다. 그래도 중국통인 브람 하우크헤이스트는 2등 대사로 임명되고, 그외 이삭 티칭의 비서관으로 레이니어 도지(Reinier Dozy), 광저우 상무관 블레터만(Bletterman 의사이기도 함)과 판브람(Van Braam 브람 하우크헤이스트의 조카이기도 함) 2명, 통역관으로 중국어에 능통한 프랑스인 무슈 아지(Mssr. Agie)와 크레티엥 루이 조셉 드 귀네스(Chretien-Louis-Joseph de Guignes) 2명, 이삭 티칭의 개인 비서관이자 스위스 기능공 프티 피에르(Petit-Pierre), 요리사 2명, 유럽인 시종 1명, 말레이인 시종 2명, 보디가드 및 호위병 등으로 사절단을 구성하여 1794년 11월 광저우를 출발하여 1795년 정월 베이징에 도착합니다. (프티 피에르는 원문에 mechanist 였는데 제가 merchant로 잘못 봤습니다. 수정합니다)

여러가지 과정을 거친 후 1795년 1월 19일 마침내 대사 사절단은 건륭제를 알현하러 자금성으로 들어갑니다.

이 그림은 실은 이 사절단보다 35년전인 1760년에 그려진 "만국래조도"(萬國來朝圖) 라는 그림의 일부입니다. 깃발을 들고 잔뜩 몰려있는 사람들이 각국 사절단의 모습입니다. 이 만국래조도는 건륭연간에 여러차례 그려졌는데 실은 어느정도 양식이 있는 완전히 현장중계도는 아니라고 합니다. 그런데 이 그림의 오른쪽에 제가 그려 넣은 박스에 있는 나라는 "荷蘭國"입니다.

하란국은 네덜란드이지만, 더 정확히 말하자면 VOC 동인도회사였습니다. VOC는 공기(貢期)를 정하여 조공하였던 유일한 유럽국가였는데 1656년부터 광동을 경유하여 8년에 1회, 1686년부터는 복건을 경유하여 10년 1회로 전하였다가 건륭 연간에는 다시 5년에 1회 조공으로 지속적으로 사절을 보냈었습니다. 그 모습들이 만국래조도에 지속적으로 등장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 조공 사절단은 1795년이 마지막이긴 했습니다만. 어쩌면 이 사절단은 한 세계가 끝나가던 마지막의 화양연화같은 모습이었지도 모르겠습니다.

한편 사절단의 임무를 마친후 브람 하우크헤이스트는 2년만인 1797년 이 과정의 일지를 프랑스어로 Voyage de l'ambassade de la Compagnie des Indes Orientales hollandaises vers l'empereur de la Chine, dans les années 1794 et 1795.라는 책으로 발간합니다. 이듬해 다시 이 책은 영어로 " An authentic account of the embassy of the Dutch East-India company, to the court of the emperor of China, in the years 1794 and 1795"라는 제목으로 번역 출간되었습니다.

영어 버전의 속표지입니다.

그런데 1월 19일 건륭제 알현에 무척이나 재미있는 사실이 전해집니다. 우선 이들은 전해의 영국과 달리 Kowtow 즉 구두(傴頭) 머리를 조아리는 절을 하였다는 것입니다. VOC란 참 재미있는 곳이죠. 후미에를 하라면 후미에를 하고 코우토우를 하라면 코우토우를 하고.

이 그림은 네덜란드 사절단의 알현 장면입니다. 왼쪽의 모자를 쓴 사람이 티칭, 모자를 벗은 이가 브람 하우크헤이스트입니다.

그런데, 브람 하우크헤이스트의 책을 보면 각 나라별로 순서대로 들어가서 알현을 하는데, 네덜란드 바로 직전에 두 나라가 먼저 순서에 있었습니다.

책 중의 바로 그 부분입니다. 네덜란드 바로 직전에 8명 인원의 몽골과 3명의 "코레아" 사절이 있었다는거죠!!

여기서 위의 보여드린 만국조래도의 왼쪽 박스를 확대한 것을 다시 보여드립니다.

조선국의 모습입니다. 바로 앞에 있는 나라는 면전(緬甸) 즉 버마입니다.

예, 만국래조도처럼 이삭 티칭과 브람 하우크헤이스트는 이날 실제로 조선국 사신들과 청나라 연경 건륭제의 앞에서 서로 마주쳤다는 거죠!

자, 그런데 조선에는 무덤덤하게 이런 서양오랑캐쯤은 그냥 아무말 안하고 넘어간 것일까요? 실은 제가 이날의 기록을 집요하게 뒤져서 찾아냈습니다. 구차한 설명 부칠것 없이 그냥 읽어보시죠.

정조실록 42권, 정조 19년 윤2월 22일 갑진 1번째기사 1795년 청 건륭(乾隆) 60년
동지사 서장관 심흥영(沈興永)을 소견(召見)하였다. 흥영이 별단(別單)을 올렸는데, 그 내용에,
(중략 대체로 청나라에 대한 사정입니다)
1. 하란(荷蘭) 은 바로 서양(西洋)에 속하는 나라인데 연경에서 9만 8천 리나 떨어진 지점에 있습니다. 그곳 사람들은 머리카락에 모두 분을 발랐으며 머리를 땋거나 상투를 틀지 않은 채 머리 뒤에 꼬불꼬불하게 젖혀놓고 그 끝을 천조각으로 묶어 아래로 늘어뜨렸습니다. 모자 쓴 것을 보면 검은 모직물로 연꽃 잎사귀 모양을 만들고 앞뒤로 모두 말려서 돌아가게 하였는데 그 위에 하얀 깃털을 꼽고 있었습니다. 그들은 흰 색의 부드러운 가죽으로 장갑을 만들어 양 손에 끼고 있었습니다.

의복을 보면 거의 모두 붉은 색이었고 간혹 검은 색도 있었는데 비단에 금실로 둘러 만들었습니다. 윗옷과 아래 바지는 실로 꿔매지 않고 단추를 매달았는데 통이 매우 좁아 사지(四肢)를 제대로 움직일 수 없을 정도였습니다. 또 붉은 색 모직물로 우리 나라의 유삼(油衫) 같은 것을 만들어 몸 앞 부분을 가렸는데 손으로 안에서부터 잡아내어 가슴 앞 부분에 대었습니다. 그러다가 황제의 행차를 맞을 때에는 그것을 벗었습니다. 대체로 그들은 눈이 깊이 들어가고 코가 튀어나와 생김새가 괴이하였으므로 지나는 곳마다 사람들이 모두 둘러서서 웃고 떠드는 등 장관을 이루었습니다.

사신의 이름은 덕승(口+德 口+勝)이고 대반(大班)의 이름은 범라람(口+范囉囕)이었습니다. 그들이 공물(貢物)로 바친 물건의 단자(單子)를 가져다 보니, 만년여의팔음악종(萬年如意八音樂鍾) 1대(對), 시각보희각식금과(時刻報喜各式金顆) 4대, 양감금소합(鑲嵌金小盒) 1대, 산호주(珊瑚珠) 1백 8과(顆), 양감대판(鑲嵌帶板) 4부(副), 호박주(琥珀珠) 1백 8과, 천리경(千里鏡) 2매(枚), 풍창(風鎗) 1대, 금안선(金眼線) 30근(斤), 호박(琥珀) 40근, 각종 꽃 담요 10매, 각종 우단(羽緞) 10판(板), 각종 대니(大呢) 10판, 서양포(西洋布) 10필(匹), 지담(地毯) 2장(張), 대파리경(大玻璃鏡) 1대, 화파리벽경(花玻璃壁鏡) 1대, 파리계등(玻璃桂燈) 4대, 연와(燕窩) 1백 근, 단향(檀香) 5백 근, 두구(荳蔻) 1백 근, 정향(丁香) 2백 50근, 단향유(檀香油) 30병(甁), 정향유(丁香油) 30병 등 모두 24종이었습니다.

대체로 여러 나라들 가운데에서 면전(緬甸) 과 서양의 하란은 가장 먼 거리에 있기 때문에 공물을 바치는 기한이 정해져 있지 않았습니다. 하란은 일찍이 강희(康熙) 60년에 와서 공물을 바쳤는데 이번에 또 60주년을 축하하러 왔다고 합니다."하였다.


사신의 이름 덕승(입구자변에 덕, 입구자변에 승, 둘다 표준 한자가 아니라 표기가 안됩니다)은 티칭을 말하고, 대반 즉 두번째 지위의 범라람(입구자변에 범자 역시 지원이 안되는 글자입니다)은 바로 브람 하우크헤이스트입니다.

하하하, 잘 뒤져보면 이런 재미있는 만남은 끊어진 적은 없습니다. 그 만남을 어떻게 소화하는가는 또다른 문제겠지요. 직접 만났던 조선이나 풍설서에 무슨 이유인가 누락시켰던 일본이나 그로부터 100년 뒤는 수많은 과정을 거치면서 서로 다른 길을 걸었다가 또다시 100년이 지나면서 결국 그다지 다르지않은 나라들을 만들고 있기도 합니다.

아무튼 남중생님의 포스트 덕분에 묵혀뒀던 이야기 하나를 들려드리고 다시 아스트로라브 시리즈로 돌아갑니다.

**만국래조도와 관련된 내용은 "乾隆年間 <萬國來朝圖> 硏究" 정은주, 2011, 중국사연구제72집을 참고하였습니다. 피규어에 대한 상세한 설명은 http://www.fotolibra.com/gallery/1250170/a-dutch-merchant-possibly-andreas-everardus-van-braam-houckgeest/ 건륭제를 만나는 이미지의 출전은 위키피디아. 만국래조도는 http://history.sina.com.cn/bk/mqs/2015-10-15/1048126705.shtml 입니다.

핑백

  • 남중생 : 무슨 이야기를 하고 있는걸까? 2018-01-23 23:15:54 #

    ... 적륜님께서 연경의 하란국 조공 사절단과 조선 연행사가 만남의 광장... 에서 함께 입조한 이야기를 해주셨습니다.과연 네덜란드인과 조선인 사이에 어떤 이야기가 오고 갔는 ... more

  • 남중생 : 무역 교섭의 협상패로 쓰인 풍설서 (121-123) 2020-03-11 16:56:27 #

    ... VOC가 전해주는 소식을 통사가 받아적은 것으로 보이는 초안 中. (바타비아에서 미리 써서 갔을까? 참조.) 이 사절단에 대해서는, 적륜 님의 연경의 하란국 조공사절단 - 한 세계가 끝나갈 즈음 참조. ... more

덧글

  • 남중생 2018/01/23 14:14 # 답글

    장식 달린 자명종은 두 대를 가져갔다가 운송 과정에서 부서졌는데 한 대 밖에 못 고쳤다고 하죠. 만년여의팔음악종() 1대()가 바로 그것인가 보군요.함께 데려간 스위스 시계장인이 수리를 맡았다고 하던데 프티 피에르와는 다른 사람이었을까요?
  • 迪倫 2018/01/23 10:57 #

    히이크, 원문을 다시 보니 merchant가 아니라 mechanist 였습니다.(옛날 폰트는 헷갈리기 쉬워서 ㅠㅠ) 프티 피에르가 시계장치를 수리하는 내용이 맞습니다. 내용 수정하였습니다. 브람의 책에는 그냥 pieces of mechanism이라고만 되어있는데 아마도 만년여의팔음악종이 맞을 것 같습니다.
  • 남중생 2018/01/23 11:26 #

    앗, 제 촉이 맞았군요^^ 하란국과 대서양이 따로 입조하는 모습을 보니 흥미롭습니다. 그러면서도 함께 있는걸 보니 뭔가 한 통속이라는 인식은 있었던것 같기도 하고요... 한편 이들 서양인들괴 가까이 서있는건 안남국 사람들이네요! 저 배치도만 봐도 흥미진진합니다ㅎㅎ
  • 迪倫 2018/01/23 12:54 #

    만국래조도의 서양국은 보통 바티칸(이탈리아) 혹은 포르투갈로 해석을 합니다. 건륭 연간의 만국래조도는 실은 현장 중계가 아니라 일종의 양식화라고 하더군요. 면전국이 조선국 앞에 있는 것은 원래 의전에서는 반대로 조선이 상석이지만 면전이 보통 코끼리를 바치기 때문에 그림에서 코끼리를 앞세우기 위해 면전이 조선 앞에 서는 형식으로 되어있다고 하더군요. 각국의 배치가 실은 대단히 정치사회적 맥락이 있다고 합니다.

    앗, 그런데 원래 브람의 책을 읽으신 것인가요? 아니면 이 사절단 내용을 소개한 연구자료가 있었던건가요?
  • 남중생 2018/01/23 14:13 #

    기계가 고장난 이야기는 Timon Screech의 2006년 저서, Secret Memoirs of the Shoguns: Isaac Titsingh and Japan, 1779-1822에서 읽었습니다.
    “The presents destined for the court had not fared better: 'two magnificent mechanical pieces' were smashed – and only one could be repaired by the Swiss clockmaker they had prudently taken along from Macartney's entourage.”

    여기에 붙어있는 주석을 보니, JJL Duyvendak이라는 이름의 학자가 193,40년대에 걸쳐 “last dutch embassy”를 다루는 논문을 여러 편 발표했네요.
  • 迪倫 2018/02/04 02:43 #

    타이먼 스크리치의 글이었군요.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브람의 책도 직접 읽어보시는 것도 추천드립니다.
  • 빛의제일 2018/01/23 01:05 # 답글

    포스트의 첫문단에 다른 이야기로 가시구나, 아싸 좋쿠나, 재미있겠다, 마음 속으로 외쳤습니다. 저는 迪倫齋가 본편은 본편대로 옆길은 옆길대로 재미있습니다.

    "머리카락에 모두 분을 발랐으며 머리를 땋거나 상투를 틀지 않은 채 머리 뒤에 꼬불꼬불하게 젖혀놓고" 평이 재미있고,
    통신사 관련이던가 왜관 관련이었나 나가사키 상관 관련이었나 이렇게 의외의 영역에서 조선과 서양이 만난 이야기를 이 블로그에서 읽은 것 같습니다.
    건륭제 알현 관련 재미있는 사실에서 말씀하신 머리스타일 관련,
    저의 유일한 해외여행 베트남에서 여러 나라 사람을 만나 어쩔 수 없이 팔자에 없는 영어회화를 해야 했는데,
    네덜란드 사람들이 제 수준에 맞추어 영어로 말하고 나름 유심히 저의 콩글리시를 들어주던 기억이 납니다.

    여기 블로그 마실 다니다 보면 VOC는 동네 가게 아저씨들 같고, MEP는 동네 신부님, 수사님 같을 때가 있습니다.
  • 迪倫 2018/01/23 11:05 #

    앗, 이건 그냥 한편만 잠시 옆길로 샌겁니다. 아스트로라브로 돌아갈 겁니다.

    조선시대에 하멜이나 벨테브레이 말고 만난 것은 와유록 초창기에 소개해드린 적 있었습니다만.... 네덜란드 사람들에게 VOC 얘기를 들려주셨더라면 좋아했었을텐데요 ㅎㅎㅎ
  • 밥과술 2018/01/28 03:04 # 답글

    1. 잘 아시는 이야기겠지만 적륜재 '자봉조교'의 입장에서 독자분들을 위하여 간단히 정리하고 넘어갈까 합니다. 중국어는 표의문자인 한자로 기록을 하니까 의성어 의태어를 표기할때 도리어 애를 먹기도 합니다. 그냥 입에서 소리나는 대로의 발음과 유사한 한자를 적어도 읽는 이가 의미를 부여하기 십상이니까요. 그래서 이건 그냥 소리만 참고하삼, 이런 뜻에서 입구자, 口를 붙여서 글자를 만듭니다. 웃음소리 하하하를 哈哈哈, 헤헤를 嘿嘿, 아이야~하는 감탄사를 哎呀 이런 식으로 적는게 그 예이지요. 그러고보니 맥주를 칭하는 啤酒도 비어를 뜻하는 음역에서 啤자를 택하고 술주자를 붙여서 나온 단어이군요.

    그리고 여기에 약간의 주관을 넣어서 입구자 옆의 발음을 빌리는 한자를 고를때 좋은 의미를 찾기도 하고 중립적인 글자를 찾기도 하고 그렇습니다. 위의 德, 勝 은 다 좋은 뜻이니 호감을 가지고 만든 이름이겠지요. 코카콜라도 입맛에도 좋고 마셔서 즐겁다는 뜻으로 쓴 可口可乐가 냉전시대에 중국(중공)에서는 苦加苦来(고생문만 훤함)이라고 표기한 적이 있다고 합니다. 우리나라는 중국사람들이 음역을 한 한자를 받아다 우리발음으로 읽으니 원음과 많이 차이나는 표기가 되곤 합니다. 워싱턴- 와싱똔(华盛顿;광동어)-화성둔, 이런 것이 한 예입니다. 새삼 한글 창제 세종대왕 만세입니다!

    2. 공물로 바쳤다는 연와, 단향, 두구, 정향 등의 품목을 보니 그들이 동남아에서 구한 식자재, 향신료가 많이 포함되어 있네요. 자기네 것 아니라 이쪽 것 저쪽으로, 저쪽 것 이쪽으로, 역시 장사에 타고난 재능을 가진 화란사람들입니다. 호박이나 산호 구슬을 108개로 숫자를 맞춘것도... 흠, 상대방을 기쁘게 하는데 있어 뭘 좀 아는 사람들이네요...

    재미있게 읽고 갑니다~
  • 迪倫 2018/02/04 02:53 #

    '자봉조교'가 아니라 '촉탁고문님'이십니다. ㅎㅎㅎ

    1. 입구자변의 한자 설명 감사합니다. 언제 예전 역사책에 나오는 이런 표현들을 한번 모아서 정리해보는 것도 재미있을것 같습니다.
    2. 그러고보니 숫자를 맞췄네요. 역시 브람이 중국통이어서 더더욱 그 전해의 영국 동인도회사 사신들과 비교가 되었을 것 같습니다. 안그래도 위의 남중생님과 얘기한 것처럼 이 사행에서 시계 수리때문에 해프닝이 있었는데, 나중에 사행일기를 정리해보겠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쿠루쿠루 풍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