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도의 森, 에도의 입(口) by 迪倫

향유고래를 따라 재팬그라운드로!에서 설명드린 바와 같이 양키 포경선들은 1818년 재팬그라운드의 발견 이후 동북 아시아의 해역으로 와글 와글 모여들었습니다.

그 와중에 처음으로 일본 에도 바쿠후와 조우하게된 것은 앞의 '공중 지배자의 아들 편에서 얘기드린 1845년 봄, 선장 메르카토어 쿠퍼의 포경선 맨해튼호입니다.

메르카토어 쿠퍼 선장의 초상화입니다. 그림 속 창문 뒤의 장면을 잘보시면 그의 배 맨해튼호와 향유고래들이 보입니다.

그런데 이 배가 지금의 도쿄인 에도의 바로 입구인 우라가 항구에까지 들어간 것은 실은 19세기 일본에 대해 조금만 알면 대단히 의외의 사실입니다. (아래 지도의 표시 지역이 가나가와현 우라가입니다. 도쿄만의 바로 입구입니다)

물론 에도 일본은 쇄국 기간에도 네덜란드와 교역을 계속해서 서양 사정에 밝았고 어쩌고는 개뿔. 실제 네덜란드 배들도 나가사키에서 대단히 엄격한 통제 속에 있었고, 그 외의 나라들은 혹시라도 기리시탄을 퍼뜨릴까 무조건 무응답 무허용 무관용 정책을 펴고 있었습니다. 잉글랜드나 러시아의 접근 시도에 대해서는 파에턴호 사건이라든가 (여기 클릭 ) 레자노프의 도래(여기 클릭)를 참고하세요. 특히 레자노프가 나가사키에 오게 된 계기인 락스만의 마쓰마에 접촉 시도의 경우를 보면 일단 무조건 나가사키로 가라고 해서 그곳에서 붙잡아두었다 거절하는 방식이 원래 이양선이 출몰하기 시작한 에도 일본의 대책이었습니다.(이때만해도 조선이나 일본이나 그리 큰 차이가 없었습니다) 그런데 게다가 그 이전에는 다들 서양 국가의 공식적인 사절이거나 해군같은 국가 기관의 방문이었다면, 맨해튼호는 심지어 그냥 민간 부문의 접촉이었단 것이죠. 그런데 어떻게 코 앞까지 들어오도록 허락을 한 것일까요?

메르카토르 쿠퍼 선장의 단 4일간이었지만 일본 방문은 미국에 상당한 관심을 불러일으켰습니다. 왜냐하면 미국 양키 포경선에 일본 근해에 접근해서 고래를 잡는 상황이 중요 미션이 되었는데, 태풍과 같은 만약의 사태와 생필품의 조달같은 문제들도 걸려있고, 그런데 그때까지 네덜란드를 제외한 그 어느 서양국가도 에도에는 그만큼 가까이 가본 적이 없었기 때문입니다. 쿠퍼 선장의 경험은 1846년 4월 "China Repository"에 "Some account of Captain Mercator Cooper's visit to Japan in the whale ship Manhattan of Sag Harbor"라는 제목으로 그의 직접 육성과 함께 실렸습니다.

그가 직접 일본인들에게서 들은 이유는 다음과 같습니다.

노란색으로 하이라이트 한 부분에 에도의 거버너라고 알고 있었던 일본인 고위 관리 일행이 말하기를 "그가 에도 바다가에 머무를 수 있었던 유일한 이유는 황제(emperor라고 되어있지만 교토의 텐노가 아니라 에도의 쇼군을 말합니다)가 그가 이방인을 구해주는 착한 마음을 가진 외국인이라는 것을 알고 좋은 마음으로 대하여서 이기 때문이다"라고 전합니다만, 그러나 "다음에는 다시는 일본으로 돌아오지 마라"라고 단호한 입장을 전합니다.
이어지는 내용

공정 드래곤즈 애니화 결정! by 迪倫

오프라인이 점점 바빠져서 위클리 迪倫齋가 거의 월간으로 전락하고 있는 와중에 아주 흥미로운 소식이 있어 전해드리면서 반쯤 써둔 다음편을 이번 주말에는 마무리해서 꼭 올리겠다는 다짐을 한문장으로 적어봅니다.

처음 고래시리즈의 시작에 제가 소개드린 공정 드래곤즈가 내년초 예정으로 애니화되어 나온다고 합니다.
포스터는 역시 나우시카의 스핀오프라고 해도 될 정도입니다만, 개인적으로 기대가 됩니다.
링크 썸네일

Drifting dragons trailer

아무튼 다음편 주말 안으로 마무리해보겠습니다.

굿봄 주말 되시기 바랍니다!

향유고래를 따라 재팬그라운드로! by 迪倫

공중을 지배하는 자의 아들 - 양키포경선의 등장의 마지막에 언급한 도대체 무어가 향유고래를 특별하게 한 것인지 이제 얘기를 이어갑니다.

1720 년 이전에 고래를 잡는다고 하면 바스크족이든 네덜란드 잉글랜드든 고래라면 특정의 종류 고래만을 잡고 있었습니다. 그러니까, 북미대륙의 뉴잉글랜드 연안은 참고래(Right whales)를, 스피츠베르겐과 그린란드 해역에는 북극고래(bowhead whale)나 혹등고래(humpback whale )를 주로 잡았습니다. 이들은 전부 수염고래류입니다.

수염고래류 중에 덩치가 큰 고래를 주 타겟으로 하는 것은 몇가지 이유가 있습니다. 일단 고래 중에 이빨고래류에 비해 상대적으로 느린 편입니다. 둘째 작살에 맞아 죽어도 잘 가라않지않고 뜨는 종류입니다. 게다가 상대적으로 해안 가까이가 주 서식지입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붙러버(blubber)라고 하는 '돈이 되는' 피하지방층이 대단히 두럽게 형성되어 있습니다.

뉴임글랜드 양키 포경선도 처음에는 연안의 참고래에서 시작하였습니다. 그러다 모든 포경업의 숙제에 부딪히고 맙니다. 바로 연안에 고래가 없어지는 것이죠. 결국 멀리 나가지 않으면 안되는 현상은 이미 수없이 반복되고 있었던 인간과 고래의 도돌이표 비극이었습니다. 그런데 아무래도 후발주자인 양키들은 이미 포경강호들이 포진한 북극해로 올라가지 않고(못하고가 정확한 실상이겠지요) 아메리카 해안을 따라 남으로 내려갔다 서해안으로 을라오면서 태평양으로 진출합니다. 1720년의 향유고래를 잡았다는 소식이 무색하게 그나마도 그렇게 포경강호들에 비해 대단히 산업적으로 의미가 있는 규모는 아니었다고 합니다, 게다가 미국 독립전쟁과 나폴레옹 전쟁의 와중에는 그나마도 실질적으로 해군력이 약하던 신생국가 미국은 해양 활동을 거의 전면 중단했었구요.

그런데 독립전쟁 후 미국이라는 국가가 국가로서 자리를 잡기 시작하자 이렇게 양키 포경선이 블루오션 영역을 슬금슬금 늘려갑니다. 그 중의 하나가 바로 향유고래 포경입니다. 이미 1740년경부터 양키 포경선들은 거의 전적으로 향유고래에 몰입하기 시작했었던 중입니다. 그러다 국제 사정이 달라져서 포경에 본격적으로 나갈 수 있게 되자 다른 나라들이 미처 끼어들기도 어렵게 향유고래 사냥에 폭주하기 시작합니다.

1770년부터 1775년의 5년간 매사추세츠, 뉴욕, 코네티컷과 로드아일랜드 지역에서 생산한 "향유고래 기름"은 연간 45,000 배럴이었다고 합니다. 같은 시기 일반고래 기름의 생산은 연간 8,500 배럴 정도였다고 하니 어느 정도 향유고래에 몰입한 것인지를 알 수 있습니다. 19세기로 접어들자 양키 포경선은 그냥 향유고래만으로 다른 모든 나라들을 이겨버린 셈입니다.

그런데 향유고래란게 왜 다른 고래와 다른 것일까요?

우선 향유고래는 처음에 설명했던 돌고래, 범고래와 같은 계통의 이빨고래의 한 종입니다. 실은 줄베른의 유명한 SF 소설 해저 2 만리에도 한 챕터가 향유고래에 할당되어 있는데, 그게 평화를 사랑하는 수염고래떼를 공격하는 포악한 고래의 이미지입니다. 유럽의 오래된 해양전설 중에 크라켄이라는 바다 대형 문어 혹은 오징어가 서로 몸을 칭칭 감고 싸우는 놈이 바로 향유고래입니다.


이어지는 내용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쿠루쿠루 풍경